숲세권의 쾌적함과 더욱 편리한 교통, 등촌 513